[춘천남부노인복지관] 친구가 생겨서 이제는 행복하구! 독거노인 친구 만들기 사업! > 소식지


00.jpg
05.jpg

증가하고 있는 노인의 고독사 예방 및 우울증 경감을 목적으로 합니다. 지역사회 내 만 65세 이상 독거노인 중 타인과 전혀 교류를 하지 않거나, 우울증을 앓고 계시는 어르신을 대상으로 믿고 의지할 수 있는 1명 이상의 절친한 친구를 만들어주는 사업입니다.

06.jpg

가장 짧게는 1년, 길게는 20년 이상 약을 복용하고 계시는 어르신들, 이제는 ‘우울’이라는 단어에 익숙해졌습니다. 하지만, 누구에게도 말하지 못했던 마음 속 상처를 상기시키는 우울은 두렵기도 합니다. 텅 빈 집에 혼자 지내는 것이 싫어 하루 종일 밖에서 시간을 보내기도 하며, 타인에게 받은 상처 때문에 아예 밖에 나가지도 않기도 합니다. 그렇게 어르신들은 익숙하지만 두려운 우울을 갖고 살아가고 있었습니다.

07.jpg

윤정기(가명) 아버님의 작은 책장 안에는 유서가 있습니다. 방문한 사회복지사에게 내가 죽거든 유서를 찾아서 공표해달라고 하셨던 아버님은, 우울을 앓고 계신지 20년이 넘었습니다.
많은 자살기도와 외로움 속에 처음 상담 시, 내내 눈물만 흘리시던 아버님은 프로그램 참여 후 많이 달라지셨습니다. “이제는 내가 이제 살맛이 난다. 행복함을 많이 느낀다.”고 말하시며, “진주 복지사, 언제 올 거야?”라고 직접 전화하시기도 하십니다.
바깥 외출도 열심히 하시고 노래도 불러주시는 아버님에게 ‘우울을 솔직하게 표현하는 것’은 큰 희망이 큰 출발이며 희망입니다.

08.jpg

타인이 집에 방문하는 것도 싫어하고, 밖에도 나가지 않으셨던 어르신들은 어느덧 눈물보다 웃음을 더 많이 보이십니다. “내가 마음먹고, 살아갈 수 있게 해줘서 고맙다.”라는 말도 많이 하십니다. 이렇듯 ‘독거노인 친구 만들기 사업’은 어르신들이 우울을 표현하고 이를 통해 상처를 치유하는 사업입니다.

앞으로도 춘천남부노인복지관은 더 많은 어르신들이 함께 행복해질 수 있도록 함께하고자 합니다. 우울증을 앓고 계시는 독거 어르신이나, 주변에 그런 어르신이 계시다면 주저하지 마시고 춘천남부노인복지관의 문을 두드려주세요. 기다리고 있습니다.

(※대상자 정보보호를 위해 가명을 사용했습니다.)

010.jpg
bottom.jpg

Copyright © SendCommunication. All rights reserved.